기타

홈>알림마당>풍토병 자가진단법>기타

  말라리아란

말라리아(Malaria) 또는 학질(瘧疾)은 학질모기가 옮기는 전염병으로, 매년 2억에서 3억 명의 사람이 감염되고 수백만 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질병이다. 겸형 적혈구 빈혈증을 비롯한 많은 유전병들이 말라리아에 강하다는 이유로 남아 있다. “학질” 또는 “하루거리”(간일학(間日瘧))라고도 불렸으며, 주로 열대 지방에서 발병되는 질병이다. 조선 시대 이전부터 한반도에서도 흔한 병이었다. 원인 기생충은 Plasmodium vivax(삼일열원충), Plasmodium faciparum (열대열원충), Plasmodium malariae (사일열원충), Plasmodium ovale (난형열원충) 등이다.

  원인과 감염 경로

말라리아 종류에는 모두 네 가지가 있는데, 국내에서도 유행하기 시작한 삼일열형(P.vivax)은 온대, 아열대, 열대 지방으로 가장 넓은 지역에 걸쳐 유행한다. 인체에 가장 치명적인 열대형(P.falciparum)은 열대지방과 아열대 지방에 걸쳐 분포한다. 그 외에 사일열형(P.malariae)과 난원형(P.ovale)은 가장 적은 빈도로 국내에선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감염된 모기(학질모기) 가 사람을 물면 모기의 침샘에 있던 말라리아 원충이 혈액 내로 들어간다. 이렇게 들어간 원충은 사람의 간으로 들어가서 성장 하며 잠복기가 끝나면 사람의 적혈구로 침입하여 발열하게 된다. 원충이 적혈구에서 다시 성장하면서 암수 생식모체라는 것이 만들어지는데 이 때 말라리아 매개모기인 중국 얼룩날개모기가 사람의 피를 흡혈하면 이들이 다시 모기를 감염시킴으로써 점차 전파된다.

  증상

사람이 말라리아모기에 물려 말라리아에 감염된 후 인체에서 임상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의 잠복기는 7일에서 14일이지만, 삼일열 말라리아의 경우 길게는 1년 정도(5개월∼1년 6개월)까지 간 속에 잠복해 있기도 한다. 발병 후 감염의 전형적인 증상이 순차적으로 나타난다. 감염자는 밀려오는 추위에 피부가 창백해지고 몸을 떠는 오한기가 먼저 나타나고, 오한이 끝나면 열이 나기 시작하는 발열기가 3~6시간 이상 지속된 후 땀을 흘리는 발한기로 이어진다. 발열 이외에도 환자는 빈혈, 두통, 구토 등의 증세를 보인다.

  예방

말라리아 유행지역이라도 도시 지역은 대부분 안전하다. 예방약 복용 등의 화학요법은 모기에게 물리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서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이러한 화학요법을 사용 하더라도 말라리아에 걸릴 위험은 항상 존재한다. 또한 예방약을 복용하는 즉시 예방효과가 생기는 것은 아니므로, 말라리아 유행지역을 일시적으로 방문하는 사람들은 입국 2주 전부터 약을 복용하기 시작해야 하며 출국 후 4주까지 예방약을 계속 복용해야 한다. (단, 항말라리아 약제 중 아토바쿠온과 프로구아닐은 예외적으로 입국 2일 전부터 복용을 시작하고 출국 7일 후까지만 복용하면 된다.) 아직 말라리아에 대한 백신은 없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P.O.Box 22672, Kampala, Uganda
Tel: 256-393-274584, 256-794-530313, bethesdamedicalcentre@gmail.com
copyright(C) 2015 All Right Reserved by UBMH
Supported by